Knowledge without the guidance of morality

… is like a nuclear weapon with no restraint.  We probably need to be more concerned with the direction of knowledge, which is usually guided by a sense of morality in humans than simply allowing machines to obtain knowledge without such guidance system.

But it is the spirit in a person, the breath of the Almighty, that gives them understanding. It is not only the old who are wise, not only the aged who understand what is right. – Job 32:8-9

Recognition of a stop sign with a Post-It note

RE: WIRED article, EVEN ARTIFICIAL NEURAL NETWORKS CAN HAVE EXPLOITABLE ‘BACKDOORS’

The current visual system is a dumb visual recognition system that mostly sees the world in 2D.  The depth perception and the information about layers of things in between the target object and the subject has not been considered in the current models. There are phones equipped with infrared-ray sensors for this very purpose.  Google’s 3D-sensing Tango project is another example. However, a visual recognition system seeing a stop sign with a Post-It note and recognizing it as a speed limit sign is a huge problem for the current models.  I think this is another reason why we need to fundamentally reconsider presuppositions about how a typical neural net works.  Just like the late introduction of epigenetics, there is more involved than just synapses, and neurons.

The current models deal with images fixed in time.  The input data is usually too flat, so the incoming data needs to be amalgamated with more metadata to make it multi-dimensional. A parked car at a certain location is a car, but once it leaves the parking lot at one point, the image is now back to parking lot.  Current models do not account this as a “missing” car.  Likewise, the Post-It note should be recognized as an “appended” object to a pre-existing object in a time past. Human visual system would not be able to recognize anything if it did not scan constantly, or things were static and not moving.  There’s also a factor of expectation as we anticipate in motion.

One of the simplest solution to the stop sign issue could be to train the system to pull out the best expected target, and deal with the delta between the actual target and the expected target.

安時 2017-8-30

요 8:42-51

주님은 自稱(자칭) 하나님의 말씀의 살아있는 顯顯(현현)이라고 하신다. 主의 말씀을 들을 줄 알지 못하고 믿지 아니하는 것은 무슨 믿음이 부족해서가 아니고 다음과 같은 이유를 말씀하신하고 계신다. (1) 아비 마귀에게 났음 (2) 마귀의 욕심을 따라 행함 (3) 마귀의 거짓을 믿고 삶

(1) 났다라는 것은 하나님을 믿지 아니하는 자들이 마귀의 것을 숭상하고 받들어 올려 살고 있다는 것.  마귀의 사상과 이상과 가르침을 기준으로 하고 사는 삶이다.  이것은 하나님의 말씀과 대립되는 그 모든 것을 말하고 있다.

(2)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 (요일 2:16).  인간의 썩은 마음에서 부터 우러나오며 마귀가 이를 이용해 자신에게 오게하여 지옥으로 고피를 달고 끌고간다.

(3) 진리를 듣지도 알지도 믿지도 못하게 하는 재일 큰 이유는 마귀의 거짓을 버리지 않기 때문이다.

 

C. “내가 너희에게 뱀과 전갈을 밟으며 원수의 모든 능력을 제어할 권세를 주었으니 너희를 해할 자가 결단코 없으리라 그러나 귀신들이 너희에게 항복하는 것으로 기뻐하지 말고 너희 이름이 하늘에 기록된 것으로 기뻐하라 하시니라” 눅 10:19-20

주를 위해 내가 무엇을 한것을 기뻐하지 말고 하나님과 바른 관계에 있는 것을 기뻐하라는 말씀이다. 사람들은 흔히 하나님께서 어떻게 어떻게 쓰임을 받았는 것에 비중을 두고 세상과 별반 다른 것 없이 어떤 큰 업을 남기는 것에 더 중점을 둔다. 그래서, 빌리 그래햄같이 하나님께서 크게 쓰임을 받은 사람을 우상화의 수준으로 높이 취급한다. 우리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지 상관없이 하나님께서 구 분의 뜻을 이루기 위해 그곳에 두 신것이다. 자신의 서비스에 비중을 두고 항소할려는 사람들이 교회안에서 제일 위험한 사람들이다. 하나님을 위해 어떤 큰 업을 남길려는것보다 하나님의 이름을 빌려 큰 업을 남기려는 의도가 더 크게 작용하고 있으며 그런 의지가 배경에 깔려있다는 것이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이른 것도 어떤 큰 업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  이런 서비스 중심으로 말하자면 하나님 앞에서 예수님이 제일 큰 실패자인것이다. 성도의 진정한 가치는 주님과의 관계에서 주님이 나타나는 것이지 성도의 서비스에 있지 않다. 상업주의 능력주의 학벌주의로 교회를 이끌어가는 마귀의 자식들을 경계하라.
A. XXIII. 마음에 큰 평화를 주는 4가지.
(1) 자신의 의지를 펼치기 보다는 다른 이의 의지를 행하기에 힘쓰라.
(2) 항상 많은 것보다 더 작게가지기를 추구하라.
(3) 낮은 곳을 찾고 다른 모든 사람들의 아래에 있어라.
(4)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를 항상 기도하라.
마음에 번뇌가 많아지고 걱정과 근심이 많아질때는 이 4가지 중 하나라도 따르지 않기 때문이다.
이 반대되는 것을 살펴보자.
(1) 자신의 꿈을 이루고 자신이 원하는 것에 모두 올인하라.
(2) 자신의 것을 축척하고 더 많은 것을 쌓아라.
(3) 경쟁에서 지지않기 위해 남보다 자기개발을 통해 앞서야하고 위에 있어야 한다.
(4) 자신의 뜻을 이루기위해 주야로 힘써라.
세상의 만연한 가르침이 얼마나 그리스도의 도에 멀어져 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그런것들을 따르면서 현대인들은 항상 왜 자신의 내면에 불안이 가득차 있는지 모르고 있다.
주님, 욕구불만으로 가득찬 나의 마음을 주님 앞에 내려놓습니다. 인간적인 정욕을 주앞에 내려놓게 하시고 오로지 주의 뜻을 이루는 주의 그릇이 되게 하시고 번뇌로 힘든 이 마음을 주의 평강으로 채워주소서.

People aren’t changing? 사람들이 바뀌지 않는가?

답답하다.  주위 사람들이 바뀌지 않는 것 같으면, 더 나아지는 것 같지 않으면 그러나 그 이유는 다름 아닌 나라는 것.

율곡의 자경문(自警文) 中

一家之人不化 只是誠意未盡
일가지인불화 지시성의미진

즉 한 집안 사람들이 변화하지 아니함은 단지 나의 성의가 미진하기 때문이다.

다른 이유 때문이 아니다. 나 때문이다.

It’s stifling sometimes to see how people are so resistant to change towards better, but the reason for that is none other than myself.

Here’s a line from Yi I‘s Self-Reflection (自警文)

一家之人不化 只是誠意未盡

The reason that my family member does not change for better is only because there is a lack in my sincerity of effort.

There is no other reason for it. It’s because of me.

安時 2017-8-24

요 4:43-54
이틀이 지나매 예수께서 거기를 떠나 갈릴리로 가시며 친히 증언하시기를 선지자가 고향에서는 높임을 받지 못한다 하시고 갈릴리에 이르시매 갈릴리인들이 그를 영접하니 이는 자기들도 명절에 갔다가 예수께서 명절중 예루살렘에서 하신 모든 일을 보았음이더라 예수께서 다시 갈릴리 가나에 이르시니 전에 물로 포도주를 만드신 곳이라 왕의 신하가 있어 그의 아들이 가버나움에서 병들었더니 그가 예수께서 유대로부터 갈릴리로 오셨다는 것을 듣고 가서 청하되 내려오셔서 내 아들의 병을 고쳐 주소서 하니 그가 거의 죽게 되었음이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표적과 기사를 보지 못하면 도무지 믿지 아니하리라 신하가 이르되 주여 내 아이가 죽기 전에 내려오소서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라 네 아들이 살아 있다 하시니 그 사람이 예수께서 하신 말씀을 믿고 가더니 내려가는 길에서 그 종들이 오다가 만나서 아이가 살아 있다 하거늘 그 낫기 시작한 때를 물은즉 어제 일곱 시에 열기가 떨어졌나이다 하는지라 그의 아버지가 예수께서 네 아들이 살아 있다 말씀하신 그 때인 줄 알고 자기와 그 온 집안이 다 믿으니라 이것은 예수께서 유대에서 갈릴리로 오신 후에 행하신 두 번째 표적이니라

왕의 신하가 예수님께 아들을 살려달라고 하지만 예수님께서 냉담한 반응을 보이신다. “표적과 기사를 보지 못하면 도무지 믿지 아니하리라.” 만왕의 왕에게 우리또한 얼마나 조건을 걸고 믿고 있는가? 구약의 Gideon 이 하나님을 시험하는 것 처럼 우리또한 어떤것에 대한 조건을 걸고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내 뜻대로 내가 원하는대로 해주시면 믿고 그렇지 않으면 도리어 화를 내며 하나님을 믿지 않는 참으로 우스꽝 스러운 관계로 만들어 나가는 것이 우리의 모습이다. 거룩하신 하나님앞에 감히 누가 설 수 있는가? 사실 죄로 인해 항상 악한 생각만 하는 우리가 마땅히 받아야 할 것은 죽음뿐이다. 댐같이 나의 욕심과 정욕으로 가득차 있는 인간의 마음에 자신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임제할 자리도 없는 것이 인간아닌가? 지렁이보다 못한 인간을 어쩌면 그렇게 사랑하사 십자가위에 몸을 던지셨던 말인가?

신하또한 그런 조건적인 믿음으로 예수님에게 접근을 했던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도 측은히 여기셔서 간구를 들어주시는 예수님. 예수님의 말씀만을 붙잡고 믿음으로 집으로 돌아가던 아버지. 주여, 주께서 무엇을 주실 것을 바라며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주를 바라며 살게 하여주소서.

 

C. 아들이 빵을 달라고 물으면 어느 아버지가 돌을 주겠느냐? 마7.9

아들이 아버지와의 관계에 소홀하고 아버지를 예의없이 대하는데 어찌 감히 아버지께서 마구 무엇을 달라고 짜증을 내면서 할 수 있겠는가? 우리는 항상 이런 짓을 하고 있다. 관계 상태는 전혀 생각하지도 않고 평화를 달라고 안정을 달라고 기도의 응답만을 요구하고 있다. 타종교의 미신을 믿으며 날마다 복을 위해 기도하는 이교도들과 무엇이 다른가 말인가? 다른이에 죄를 용서하지 않으면서 용서를 간구하고, 다른이에게 친절과 자비를 배풀지 않았는데 자비를 간구하며, 의로운 생활을 하지도 않았는데 하나님의 의를 만년 구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말인가? 종이위에 입으로 내가 무엇을 믿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神 앞에서 내가 과연 어떻게 행동하고 있는 가가 더 중요한 것이다. 기도는 어떤 감정만의 표현이 아니고 무슨 신비로운 것도 아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로 살고 있지 않으며 그 어떤 기도도 소용이 없을 수 있다. 다른 사람들과의 불편한 관계, 좋지 않은 가치관으로 생긴 빚, 그리고 내 맘대로 성질낸것들. 교회서 다른 사람들 앞에서 잘 차려입고 영적으로 신비한 기운을 내뿜는 것처럼 아니면 잘 내외로 갖춰진 사람처럼 보이게 하는 것은 쉬운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은 우리의 마음을 깊숙히 다 보고 계신다.

A. XXII. 자신의 내적 빈곤함과 얼마나 자신이 하찬은 사람인지 깊이 느낄 수록 평안을 찾고 기뻐할 수 있어야 한다. 하나님께서 약한 것과 심령이 가난한 사람과 이 세상에서 낮은 자에게 눈을 돌리시며 그 들을 올리시기 때문이다. 높은 자리에 앉아 마음이 교만한 자들은 하나님께서 낮추신다. 심지어 동양의 역사에서도 의와 정의를 위해 핍박을 받았던 자들의 이름들이 기억되고 있으며 존귀함을 받고 있지 당 시대 부와 특권을 누리며 악을 행했던 자들의 이름이 기억되고 있지는 않는다. 세상이치도 이러한데 하물며 하나님을 믿는 자들이라 다르겠는가? 의라는 개념자체위에 계시며 온전하며 완벽한 의를 표출하시는 하나님을 위해 핍박을 받는 다는 것은 의만을 위해 핍박을 받는 자보다 더 존귀한 자리에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것은 인간에게는 과분할 정도로의 영광인 것이다. 그 어떤 것도 아닌 왕중의 왕 창조주 하나님의 이름을 위해 핍박을 받는 것. 왕을 위해 목숨을 다한 과거의 사신들은 불온전한 인간 왕들을 위해 목숨을 다했기에 왕이 불의한 사람이었으면 아무리 신실했던 사신이라 한 들 왕의 의를 넘지 못한 것. 우리는 완벽한 왕을 섬기는 사람들이다. 이 보다 더 큰 평강이 어디 있겠는가. 이를 위해 목숨을 버린다 해도 아깝지 않는 왕이다. 그 섬긴 안에 기쁨이 있는 것이고 우리의 섬김의 대상이 누구인지 더 깊이 알면 알수록 그 은혜와 기쁨이 넘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주의 의와 사랑과 영광이 먼저가 되게 하소서. 주께서 주시는 그 어떤 축복보다 주만이 나의 평강이 되시고 주만이 나의 기쁨이 되시고 주만이 나의 영광이시나이다.

安時 2017-8-23

Chambers

“When thou prayest, enter into thy closet, and… pray to thy Father which is in secret.” Matt. 6:6

기도를 할 때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기도하라고 한다. 기도는 노동이라는 말이 있다. 의식적으로 해야하는 것이기에 그런 말이 나온 것 같다. 혼자 기도할 때 잡념이 문제이다. 儒家의 율곡 이이도 거경(居敬), 궁리(窮理), 역행(力行)의 가르침에서도 잡념이란 아무리 좋은 생각이라도 때가 아닌 생각을 잡념이라고 가르쳤다. 잡념을 이기는 방법은 잡념을 싫어하게 되는 마음까지도 잡념이라 간주되니 가볍게 여기고 그냥 지나가야 한다는 것. 새가 날라와 머리위에 똥을 싸고 둥지를 지게 하지 않으면 된다. 의외로 쉽지만 의식적으로 나의 생각을 다스리지 않으면 잡초처럼 뿌리를 내리게 된다. 이런식으로 discipline of the mind, 아니면 정신적 훈련이란 매일 같이 반복해 연습을 해야 하는 것이다. 외부에서 들려오는 시끄러운 소리들, 그 만큼 우리의 내부를 자극시키는 것들이 많으므로 이런 훈련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는 필수인 것이다.

장농에 들어가 문을 닫아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스스로 자신을 바라보는 관점위에 계시다. 비밀리 계시는 곳의 하나님을 찾아가야 한다. 그곳에서는 나의 감정이 나를 조종하지 못하게 내적 잡음에서로 부터도 문을 닫고 들어가야 한다. 바로 하나님의 임제의 장소, 지성소이다. 예수님은 눈을 뜨자마자 아무도 없는 곳을 찾아 이 지성소에 들어가 하나님의 임제속에 거하시며 기도하셨다. 이런 기도 생활이 유지되고 하나님의 임제속에 거하는 생활이 기본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이다.

A’Kempis, XXI

儒家의 大學의 세가지의 가르침 중 한가지가 인품을 갖춰 그 위에 쉼을 찾는 것이다. 그리스도인은 내 안에서의 아무리 좋아보여도 내가 만든 허상위에 쉼을 찾는 것이 아니라 나를 내려놓고 온전한 인격체이신 하나님안에서 쉼을 얻는 것이다.

주님이 주시는 선물들보다 주를 갈망하나이다. 온전하시고 최고가 되시는 주여. 주가 아닌 그 어떤 것이에서도 안식을 찾을 수 없나이다.

주께서 은혜로 임제하시기 전까지는 나는 그 어떤 평안도 찾지 않을 것이고 기도를 중단하지 않을 것이나이다.

이 地上의 최고의 것도 하나님과 비교해서는 아무것도 아니옵니다.

나의 입, 영혼, 그리고 온 만물이 다 주를 찬양하리이다.

요 3:9-21

  1. 니고데모가 대답하여 이르되 어찌 그러한 일이 있을 수 있나이까
  2.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의 선생으로서 이러한 것들을 알지 못하느냐
  3.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우리는 아는 것을 말하고 본 것을 증언하노라 그러나 너희가 우리의 증언을 받지 아니하는도다
  4. 내가 땅의 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아니하거든 하물며 하늘의 일을 말하면 어떻게 믿겠느냐
  5. 하늘에서 내려온 자 곧 인자 외에는 하늘에 올라간 자가 없느니라
  6.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 같이 인자도 들려야 하리니
  7.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8.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9. 하나님이 그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하심이 아니요 그로 말미암아 세상이 구원을 받게 하려 하심이라
  10. 그를 믿는 자는 심판을 받지 아니하는 것이요 믿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의 독생자의 이름을 믿지 아니하므로 벌써 심판을 받은 것이니라
  11. 그 정죄는 이것이니 곧 빛이 세상에 왔으되 사람들이 자기 행위가 악하므로 빛보다 어둠을 더 사랑한 것이니라
  12. 악을 행하는 자마다 빛을 미워하여 빛으로 오지 아니하나니 이는 그 행위가 드러날까 함이요
  13. 진리를 따르는 자는 빛으로 오나니 이는 그 행위가 하나님 안에서 행한 것임을 나타내려 함이라 하시니라

궁극적으로 구원을 받는 자는 진리를 보고 진리로 나와서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서 영접하는 자이다. 진리를 멀리하게 하는 것은 악이다.  나오지 못하게 하는 것은 악의 결과이며, 믿음으로 영접치 못하게 하는 것은 지옥의 문턱에 온것이다.

安時 2017-8-22

Chambers. “I indeed baptize you with water…but He… shall baptize you with the Holy Ghost and fire.”  Matt 3:11

나의 끝이 하나님의 시작이다. 나의 것이 나의 자아가 조금이라도 살아 있으면 내면에서 역사하지 않으신다.  나의 것을 온전히 내려놓고 완전히 양보 했을때 그 순간부터 역사하시고 축복의 길로 인도하신다.

A’Kempis.

…fondness for evil pleasures overcometh the mind of him who is addicted to the world; and he esteemeth it a delight to be under thorns, because he hath not seen or tasted the sweetness of God, and the inward pleasantness of virtue.

…they who perfectly despise the world, and study to live to God under holy discipline, these are not ignorant of the divine sweetness promised to those who truly forsake the world; they also very clearly see how grievously the world is mistaken, and how it is in many ways deceived.

세상의 기준이 하나님의 기준과 대립된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세상을 따르는 자는 하나님의 것과 대립하게 되고 하나님의 것을 따르는 자는 세상과 대립하게 된다. 마음을 다지고 하나님의 것을 담대히 받고 행하라.